검색

국경 재오픈 준비, 출입국 관리소 자동 게이트 활성화


이민국 사무총장 Datuk Seri Khairul Dzaimee Daud은 외국인 관광객을 받아들이기 위해 국경을 다시 열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KLIA)과 조호르의 술탄 이스칸다르 출입국을 통해 말레이시아 입국이 가능합니다.

조호 출입국관리국과의 대규모 합동 작전에서 이민국 사무총장은 “3월 5일 모든 자동 게이트가 다시 활성화되었고, 국제 진입지점의 모든 현장직원들이 리콜되어 관광객을 맞을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사회적 방문권에 대한 남용이 없도록 통제를 강화하고 초과 체류 문제를 철저히 방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관광객들은 말레이시아에서 체류할 호텔예약 확인서와 여행보험과 여행일정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민국은 지난 3월 5일 작전에서 이민국 직원이 세나이 산업 단지의 공장을 포함하여 조호바루 주변의 3개 건물을 급습하여 185명의 외국인 노동자를 검열했으며 노동 재조정(RTK) 프로그램에 등록된 64명의 인도 국민을 비인가 부문에서 일한 혐의로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정책은 인도 국민이 공장에서 일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특정 분야에서만 일할 수 있습니다. 예비 조사 결과 억류된 모든 인도 근로자가 2021년 4월에 RTK 프로그램에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공장이 근로자를 등록하기 위해 대리인 서비스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된다.”라고 발표하였습니다.


그는 네팔, 미얀마(3명), 방글라데시(2명)에서 온 노동자 16명도 유효한 서류(여권, 비자)를 소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억류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그는 매춘 서비스를 제공하는 2개의 스파 센터를 급습해 태국인 14명, 라오스인 1명, 미얀마인 1명을 구금했다고 말했습니다.


억류된 자들은 출입국 관리소로 이송되었으며, 이와 관련된 법인/고용주는 1959/63 이민법 Section 55E에 따라 조사를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