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1월 29일 부터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국경 개방

JOHOR BARU: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는 11월 29일부터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과 창이 공항 사이의

특별 예방접종 여행 차선(VTL : special Vaccinated Travel Lane)을 통해 1년 여만에 상호 국경을 재개합니다.


"양국 국민 대부분이 백신을 접종하고 COVID-19 펜더믹이 상당히 호전됨을 감안하여

양국의 총리들은 가장 안전한 방법으로 양국간의 국경을 이동하는 것을 조심스럽게 재개하는 것이 시기적절 하다는 것에 동의했습니다.


Datuk Seri Ismail Sabri Yaakob 말레이시아 총리와 Lee Hsien Loong 싱가포르 총리는 월요일(11월 8일) 공동성명에서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는 11월 29일부터 창이공항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사이에 VTL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성명서에 따르면 Ismail Sabri와 Lee Hsien Loong은 월요일에 유선으로 해당 담화를 나눴으며

두 총리는 코로나가 수개월 동안 양국의 가족 및 친지 등의 교류를 방해했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VTL에 따라 예방 접종을 완료한 여행자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사이를 여행할 수 있으며,코로나19 검사를 통해 격리를 면제 받을 수 있습니다.



두 나라의 국경은 2020년 3월 18일부터 폐쇄되었습니다.